교원그룹, 모태펀드 투자 "4차산업 스타트업 지원"
교원그룹, 모태펀드 투자 "4차산업 스타트업 지원"
  • 문이윤 기자
  • 승인 2018.06.21 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신기술을 갖춘 스타트업을 중점적으로 지원

교원그룹이 모태펀드 투자사업에 나섰다. .

교원그룹은 지난 19일 자회사 투자법인인 '㈜교원인베스트'를 통해 한국벤처투자 및 컴퍼니케이파트너스 창업투자회사와 함께 한국모태펀드 출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교원그룹은 이를 통해 4차 산업을 선도할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벤처 생태계 조성 기반 및 활성화를 위해 협력해나갈 방침이다. 

한국모태펀드는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투자가 4차 산업혁명이나 지방 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조성한 출자사업이다. 정부가 모태펀드로 출자하고 민간기업의 투자자금이 합쳐진 벤처투자 운용사를 선정해 투자가 이뤄진다. 

교원그룹은 올해 조성된 한국모태펀드 중 4차 산업기술 관련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컴퍼니케이-교원 창업초기펀드'에 투자한다. '컴퍼니케이-교원 창업초기펀드'의 약정총액은 300억원이며 교원그룹은 이 중 30%에 해당하는 90억원을 출자한다. 모태출자는 180억원이며 컴퍼니케이파트너스가 30억원 출자 및 운용을 맡는다.

교원그룹은 이번 모태펀드를 통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신기술을 갖춘 스타트업을 중점적으로 지원한다.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갖춘 스타트업과의 장기적 협력으로 에듀테크 및 스마트가전 관련 사업 연계를 검토하고 시너지 창출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교원그룹은 지난달부터 한화생명 한화드림플러스와 함께 교육 분야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교원그룹 관계자는 "한국모태펀드를 통한 스타트업의 자금 지원은 물론, 중장기적으로 성장가능성을 갖춘 스타트업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계획도 갖고 있다"며 "더불어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더 많은 중견기업들이 스타트업에 관심을 갖고 참여할 수 있도록 문화를 만들어 가는 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