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현 미투폭로'.... "여배우, 화장실 성폭행 주장"
'조재현 미투폭로'.... "여배우, 화장실 성폭행 주장"
  • 이무한 기자
  • 승인 2018.06.21 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일동포 여배우, 촬영중 공사중이던 화장실서 당했다
조재현측, 사실무근 법적대응 언급
배우 조재현이 재일동포 여배우를 성폭행했다는 설이 나왔다. 사진 뉴시스.
배우 조재현이 재일동포 여배우를 성폭행했다는 설이 나왔다. 사진 뉴시스.

조재현(53)의 여배우 성폭행설이 또 나왔다.

20일 SBS펀E는 재일동포 여배우 A(42)가 16년 전 드라마 촬영현장 화장실에서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내용을 전했다. 조재현 측은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 대응을 언급했다.

A는 2001년 TV드라마 촬영장에서 조재현을 처음 만났다. "대기실을 여러 명이 쓰고 있으니 밖에서 연기를 가르쳐주겠다기에 따라나갔다가 공사 중이던 남자화장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 소리를 질렀지만 조재현이 입을 막았다"고 폭로했다.

"기억 나는 건 다 끝나고 나서 조재현이 나에게 '좋았지?'라고 물었다는 것이다. 어떻게 다시 대기실로 돌아왔는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조재현 측은 "A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조재현의 법률대리인은 "성폭행이 아닌 합의된 성관계였다"며 "최근에도 A가 3억원의 합의금을 요구했다. A를 공갈 미수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조재현은 지난 2월 성추문에 휩싸이며 당시 출연 중이던 드라마에서 빠져나왔고, 이후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자신의 공연기획사 수현재컴퍼니도 폐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