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청년창업 기업 역할 중요"
이상직 "청년창업 기업 역할 중요"
  • 문이윤 기자
  • 승인 2018.06.21 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 청년창업사관학교 졸업기업 간담회서 밝혀
이상직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은 20일 서울 강남구 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청년창업사관학교 우수 졸업기업 대표 15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상직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은 20일 서울 강남구 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청년창업사관학교 우수 졸업기업 대표 15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상직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은 20일 "혁신성장과 공정경제, 그리고 사회적 경제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청년창업 기업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이사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청년창업사관학교 어울림터에서 청년창업사관학교 졸업기업을 대상으로 개최한 소통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중진공이 전했다.

이 이사장은 "자율주행차 및 핀테크 등 신사업과 관련해 기술력과 혁신적 아이디어를 보유한 창업기업들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지금 시점이 대기업 중심의 독과점 구조를 깨뜨리고 좋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적기"라고 말했다.

또 "2000여명에 이르는 청년창업사관학교 졸업기업들을 대상으로 동문 네트워크룰 구축해 상호 멘토링 및 신사업 융합기회 제공을 통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약속했다.

이번 간담회는 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배출한 8대 혁신성장 및 바이오, 한류, 사회적경제 기업들을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기업 간 네트워크 구축 및 혁신성장 지원 방안을 수립하기 위한 차원에서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큐브로이드(대표 신재광), ㈜모어댄(대표 최이현), ㈜진스랩(대표 장욱진) 등 우수 졸업기업 15개사가 참여해 창업사례를 공유했다.

코딩용 스마트토이인 큐브로이드를 개발하고 있는 큐브로이드의 신재광 대표는 "청년창업사관학교를 통해 제품 개발뿐만 아니라 당시 개념조차 생소했던 크라우드 펀딩을 국내에서 진행했다"며 "그 효과에 만족해 이후 다시 사관학교와 함께 미국 킥스타터에서 펀딩을 통해 8만6600달러를 조달해 판로까지 확보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폐자동차 가죽으로 가방을 제조하고 있는 모어댄의 최이현 대표는 "최근에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에 대한 관심도가 높은데 이슈에 발맞춰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냈다.

한편 중진공이 운영하는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창업 준비부터 졸업 후 성장지원까지 패키지 방식으로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곳으로 1∼7기 총 1930명의 청년 CEO 양성을 통해 매출 1조1769억원, 지적재산권 등록 4167건, 일자리 창출 4617명 등의 성과를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