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트럼프, "세기적 만남"
김정은-트럼프, "세기적 만남"
  • 이지형 기자
  • 승인 2018.06.1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정상 어색함 속에 악수
트럼프, 환영 인사 후 악수하고 엄지손가락 들기도
"역사적 만남"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처음 만나 악수하고 있다. AP뉴시스.
"역사적 만남"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처음 만나 악수하고 있다. AP뉴시스.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역사적 첫 만남에서 두 정상은 묘한 어색함 속에 악수를 했다. 

두 정상은 이날 오전 9시 4분(현지시간, 한국시간10시4분)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첫 북미 정상회담장 양쪽에서 등장했다. 

성조기와 인공기가 배열된 회담장 입구에서 두 정상은 8초간 악수를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악수를 하면서 왼팔로 김 위원장의 팔을 쓰다듬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인사말을 짧게 건넸고 김 위원장도 짧게 답했다. 두 정상은 악수직후 진행된 사진촬영에 웃음기 없는 표정으로 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안내로 두 정상은 환담장으로 이동하면서 또 짧게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었다. 대화내용은 들리지 않았지만 두 정상은 이내 통역들과 이야기를 나눈 뒤 웃으며 악수를 다시 한번 하고 환담장으로 이동했다. 

두 정상은 환담장에 앉아서도 약간의 긴장감이 흘렀다. 김 위원장은 의자에 등을 기대지 않았지만 한손은 의자에 올리고 두 손 깍지를 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리 사이로 두 손을 넣고 삼각형 모양을 만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우리 대화가 아주 성공할 것으로 믿는다"며 "만나게 돼서 영광"이라고 인사했다. 

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길이 쉬운길은 아니었다"며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관행들이 눈을 가리고 했는데 우리는 모든걸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말이 끝나자 굳어있던 트럼프 대통령이 미소를 지으며 다시 악수를 건넸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3초간의 악수 후 엄지를 들어올리는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다. 

이후 기자단이 빠지고 두 정상과 통역만이 남아 회담을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