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北 완전 핵포기시 미국기업 북한 지원"
폼페이오 "北 완전 핵포기시 미국기업 북한 지원"
  • 박영은 기자
  • 승인 2018.05.14 0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북한이 완전히 핵을 포기할 경우 미국의 민간기업 등이 북한에 들어가 에너지설비 구축 등 북한 인프라 개발에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3일 북한이 핵을 완전지 포기할 경우 미국의 민간기업이 북한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해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 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AP=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3일 북한이 핵을 완전지 포기할 경우 미국의 민간기업이 북한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해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 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AP=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북한이 핵무기를 완전히 포기하면 미국 민간 기업들의 북한 투자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완전히 포기하고 미국과 동맹들에 대한 호전 행위를 멈추겠다는 약속을 지킨다면 미국 기업들의 지원이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인들이, 민간 부문 미국인들이 들어가서 에너지 설비 구축을 도울 것"이라며 "인프라 개발과 북한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모든 것들을 위해 그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투자는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요구하는 바를 받아들이냐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를 촉구해 왔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오는 23~25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일에 대해서는 "미국과 전세계에 좋은 소식"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회담을 앞두고 양측이 다루어야 할 구체적인 사항들이 아직 많이 남아 있다며, 정부가 협상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