곱창 닭발 안주 HMR "모두 젊게 변신"
곱창 닭발 안주 HMR "모두 젊게 변신"
  • 문이윤 기자
  • 승인 2018.05.08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단한 술자리문화에 젊은층 취향에 맞게 변화

(창업일보)문이윤 기자 = 최근 곱창, 닭발, HMR 안주가 젊은 층 취향에 맞게 변화하고 있다. 

곱창, 닭발 등 안주 메뉴들을 취급하는 전문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은 맛은 물론 가성비와 편의성에 중점을 두고 메뉴를 개발, 제공하고 있으며, 식품업계에서는 혼술 하는 젊은 층 취향에 맞춰 1~2인용으로 데우기만 하면 되는 냉동 안주류 HMR을 출시해 젊은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곱창전문 브랜드 ‘곱창고’는 지난 2013년 처음 프랜차이즈 시장에 진출한 소곱창 대표 브랜드로 곱이 가득하고 부드러운 한우 곱창 등의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곱창고의 메뉴들은 노하우가 담긴 양념법과 24시간 이상 저온숙성, 숯불 직화구이 초벌을 통해 내장 특유의 잡내를 없애 젊은 층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이들은 젊은 층들이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가성비를 충족시키기 위해 주요 메뉴를 1만 원대 초반이라는 합리적인 가격대로 책정해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닭발, 곱창 등 안주류가 젊은 취향에 맞게 변화하고 있다. 곱창고는 젊은층의 입맛에 맞게 숯불 직화구이 초벌을 통해 냄새를 잡았다.

더불어 닭발 프랜차이즈 ‘본초불닭발’은 청양고추 등 9가지 천연재료를 사용해 맛있게 매운 닭발 메뉴로 고객들을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은은한 숯불 향과 담백하고 텁텁함이 없는 닭발의 맛과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뼈를 잡고 한 입에 쏙 빼먹는 재미를 더한 ‘튤립닭발’같은 특별한 메뉴로 닭발 비주얼에 거부감이 있는 여성 고객들에게 특히 인기가 높다.

프랜차이즈뿐만 아니라 주요 식품업계에서도 안주 메뉴를 중심으로 한 제품이 출시되면서 혼술하는 젊은 층의 입맛을 공략하고 있다.

안주 HMR 시장을 이끌고 있는 대상 청정원의 '안주야(夜)’는 닭발, 막창, 두루치기 등 다양한 안주 메뉴를 1∼2인분 용량으로 전자레인지나 프라이팬 조리로 쉽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최근에는 다양한 입맛을 만족시키기 위해 ‘차돌양지 숙주볶음’, ‘데리야키 훈제삼겹’등 이자카야 스타일 2종을 새롭게 출시해 안주 메뉴 다양화에 나서고 있다.

동원F&B의 안주 간편식 브랜드 '심야식당'도 닭발, 오돌뼈 등 술안주 위주의 제품들을 선보이며 혼술하는 젊은 고객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관련업계 관계자는 “거창한 회식 문화 대신 친구들과 간단한 술자리 또는 집에서 혼술하는 문화가 자리 잡으면서 안주 메뉴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며 “특히 곱창, 닭발 등 이전에는 아재 메뉴라고 여겨졌던 음식들이 젊은 층 입맛에 맞게 변화하면서 관련 브랜드 및 안주 메뉴 HMR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