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시점' 송은이, '김생민 미투' 언급
'전지적 참견시점' 송은이, '김생민 미투' 언급
  • 은총명 기자
  • 승인 2018.05.07 0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은이, 일하다보니 "의도치 않게 예상하지 못한 어려움 생겨"
개그우먼 송은이가 '전지적참견시점'에서 동료개그맨 김생민의 미투사건에 대해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사진 mbc 화면캡처.

(창업일보)은총명 기자 = 송은이(44)가 김생민(44)의 '미투' 사건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송은이는 5일 밤 방송한 MBC TV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일하다 보니 의도치 않게 어떤 예상하지 못 한 어려움들이 생기더라"고 털어놓았다. 

MC 전현무(41)가 "어떤 일"인지 묻자 송은이는 "'영수증' 같은 일"이라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인기리에 방영되다 김생민 미투 사건으로 갑작스럽게 폐지된 KBS 2TV '김생민의 영수증'을 언급한 것이다. 

송은이는 이 프로그램의 MC였다. 그녀가 진행한 팟캐스트 속 코너가 인기를 얻어 지상파 정규 프로그램으로 편성된 이례적인 일이었다. 송은이는 "늘 어떤 리스크를 예상하고 준비하며 고민하는데도 한편에서는 내가 놓치는 부분이 있을 수 있다. 어렵다"고 토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예계 일뿐만 아니라 자신의 회사를 차려 바쁘게 일상을 살아가는 '워커홀릭' 송은이 모습이 그려졌다. 

한편 이날 '전지적 참견시점' 1부와 2부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6.7%와 9.4%을 기록했다. 지난주 6.2%와 9.3%보다 0.4%포인트와 0.1%포인트 상승했다. 개그우먼 이영자(50)의 '먹망' 등에 힘 입어 꾸준히 시청률이 오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