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청년혁신타운 확정...청년창업기업 적극 유치
마포청년혁신타운 확정...청년창업기업 적극 유치
  • 문이윤 기자
  • 승인 2018.04.16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여개 청년기업 유치...타운 내 벤처캐피탈도 유치
마포청년혁신타운 조성방안이 확정됐다. 이로써 300여개의 청년기업이 이곳에 입주할 것으로 보인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해 8월18일 혁신창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현장방문으로 서울 역삼동 TIPS타운 방문,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창업일보)문이윤 기자 = '마포청년혁신타운 조성방안'이 확정돼 300여개의 청년창업기업이 입주할 것으로 보인다.

1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마포 청년혁신타운 조성방안'을 확정했다.

이로써 정부는 도심의 유휴공간이 창업공간으로 탈바꿈해 청년 창업기업을 적극 유치해 지원에 나서는 한편, 창업 네트워크 형성을 유도할 계획이다. 

정부는 청년 창업 수요에 비해 이를 지원할 수 있는 창업 공간은 부족하다고 보고, 유휴공간으로 남아있는 서울 마포의 구 신용보증기금 사옥을 창업공간으로 활용키로 했다. 마포의 지리적 이점을 통해 인근 대학가, 창업시설, 금융기관 등과 연계해 서북권 청년창업공간으로 활용 가능하다는 분석이 따랐다.

정부는 당초 매각 계획이었던 신보 사옥 부지를 리모델링할 계획이다. 사업자 선정, 계획 수립 등 사전절차를 상반기 중 마무리짓기로 했다. 상반기 중 리모델링 사업에 착수와 내년 상반기 완공이 목표다.

리모델링을 통해 만들어진 창업공간은 내년부터 3년간 300여개의 청년 창업기업을 유치할 전망이다.

입주기업 대표는 39세 이하로 한정된다. 청년창업에 특화시키기 위해서다. 단, 나이와 관계없이 성장기 스타트업을 위한 공간을 일부 할애할 가능성은 남아있다.

기술혁신형 창업기업이나 일자리 창출, 해외유치 투자 등 일정요건을 만족시킨 기업에게 입주 우선권이 주어질 전망이다. 생활혁신형 창업을 위한 공간은 별도 할당될 예정이다.

정부는 이 밖에도 컨실팅과 시제품 제작, 교육 등을 위한 지원시설을 유치하고 국내외 벤처캐피탈도 유치해 청년 혁신타운내 창업기업을 위한 금융지원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청년 혁신타운은 금융위원회가 조성과 운영을 총괄한다. 하지만 관리는 민간 전문기관에 위탁한다. 올해 상반기 중 관리기관이 가려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