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검찰, 삼성전자서비스 경원지사장 참고인조사...'노조와해' 의혹
삼성의 ‘노조와해’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 지사와 관계자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착수한 12일 오후 경기 용인 흥덕 삼성전자서비스 경원지사에서 검찰 관계자가 압수품 상자를 옮기고 있다. 사진 뉴시스.

(창업일보)이무한 기자 = 검찰이 삼성그룹의 노조 조합 와해 의혹과 관련 13일 삼성전자서비스 지사장 등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성훈)는 이날 삼성전자서비스 지사장 등 관계자 4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임원급은 포함되지 않았다. 검찰은 이들과 함께 확보한 압수물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삼성그룹 압수수색 과정에서 노조 와해 의혹과 관련된 문건 6000여건을 확보했다.검찰이 확보한 문건 중에는 이른바 '마스터플랜'이라 불리며 삼성 내 노조 활동 대응 지침을 담은 문건 등이 포함됐다. 

전날에는 부산남부지사·용인경원지사 2곳과 관계자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부산남부지사는 위장 폐업 의혹이 제기된 해운대 서비스센터 등을 관할하는 곳이다.

경원지사의 경우 노조 측이 표적 감사 이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최종범씨가 소속됐던 천안지역을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무한 기자  sihwan97@naver.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무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