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상산업기술원, 채용비리 특별점검 ‘혐의없음’으로 종결
한국기상산업기술원, 채용비리 특별점검 ‘혐의없음’으로 종결
  • 이무징 기자
  • 승인 2018.04.03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이무징 기자 = 한국기상산업기술원이 지난해 11월 범정부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관련 수사대상으로 의뢰되어 서울서부지방검찰청의 수사를 받은 결과 지난달 29일 ‘혐의없음’ 처분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기술원이 정년 60세가 지난 자를 개방형직위로 채용한 것이 관련 규정 위반이라는 사유로 수사 의뢰 대상으로 지목되었으나, 수사 결과 최종적으로‘혐의없음’ 처분을 받게 되어 기술원은 채용비리 의혹을 벗게 되었다. 

이에 대해 기술원 관계자는 “채용 당시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 개방형직위 관련 매뉴얼 검토, 노무법인 자문 등을 거쳐 ‘개방형직위에는 정년 관련 제한이 없으니 기관에서 자율적으로 판단할 사항’ 이라는 답변을 받아 채용을 진행하였던 것인데, 이러한 해명이 수용되지 않고 수사의뢰까지 되어 매우 안타깝고 억울했었다.”라며 이번 ‘혐의없음’ 처분에 대해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기술원은 기상산업의 진흥·발전과 기상정보의 활용 촉진 등을 목적으로 설립된 기상청 산하 기상기술 전문 공공기관으로서, 추후 비슷한 문제가 불거지지 않도록 채용 관련 규정 등을 보다 엄밀하게 정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