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빙, '빙수' 배달서비스 본격 시작
설빙, '빙수' 배달서비스 본격 시작
  • 문이윤 기자
  • 승인 2018.04.02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문이윤 기자 = 빙수도 이제는 집에서 배달시켜 먹을 수 있게 됐다.

 ‘설빙’은 2일 고객 편의와 잠재 고객 창출을 위해 본격적으로 배달 서비스를 도입, 진행한다고 밝혔다.

설빙은 젊은 층의 배달 서비스 이용 급증과 소비자 및 점주들의 배달 서비스 요구로 인해 직영점 매장을 중심으로 배달 서비스 도입 전 시범 운영을 진행한 바 있다.

그 결과 고객 1인당 평균 매입액을 뜻하는 객단가가 배달 서비스 시행 전보다 약 60% 상승하는 등 매출에 긍정적인 영향이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설빙 본사는 전국 가맹점주들에게 배달 서비스 설명회를 진행, 점주들의 동의를 구한 후 본격적으로 전국 매장에 배달 서비스 도입을 결정했다.

설빙의 배달은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주요 배달앱을 통해 최소 12000원 이상 주문 시 가능하며 배달하는 동안 빙수가 녹지 않고 온전한 형태로 소비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은박보냉백에 넣어 전달된다.

설빙은 이번 배달 서비스 도입으로 인해 비수기와 성수기의 매출 갭을 극복하고 고객 데이터베이스 확보를 통한 프로모션 강화 등으로 가맹점 매출 상승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설빙은 이번 배달 서비스가 가맹점 매출 활성화를 위해 도입된 만큼 상생 차원에서 배달앱 수수료 3개월간 50%, 판촉물/홍보물 등을 가맹점에 지원할 계획이다.

설빙 관계자는 “배달 서비스 도입으로 매장에 갈 시간이 없거나 매장에 가는 것이 부담 되는 고객들에게 편리한 서비스가 될 것이다”며 “실제 배달을 접한 고객들이 녹지 않은 내용물과 집에서 빙수와 디저트를 맛 볼 수 있다는 것에 큰 만족도를 나타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