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사표 수리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사표 수리
  • 윤삼근 기자
  • 승인 2018.03.14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통령, 13일 사표결제...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 속 취임 6개월만에 낙마
문재인 대통령이 채용비리의혹을 받고 있는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창업일보)윤삼근 기자 =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가 수리됐다. 

14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채용비리 의혹을 받은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13일 저녁 수리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충남 아산 경찰대학에서 열린 경찰대생 및 간부후보생 합동임용식을 다녀온 후 지난 12일 사의를 표명한 최 금감원장의 사표를 결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금감원장은 지난 9일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지 사흘 만에 청와대와 금감원, 금융위원회에 사퇴의사를 밝혔다. 이로써 최 원장은 지난해 9월 취임 이후 6개월만에 낙마했다

문 대통령이 사표를 수리하면서 금감원은 당분간 유광열 수석부원장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최 원장은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당시 하나은행에 친구 아들의 채용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하나은행 채용에 응시한 친구 아들을 내부 추천했고, 해당 응시자의 평가 점수가 합격선에 미달했음에도 합격했다는 것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공공기관과 금융기관부터 우선 채용비리를 근절하고 민간 기업까지 확산시켜 우리 사회의 고질화된 채용비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 달라"며 "공정한 채용문화의 확립을 공정사회로 가는 출발점으로 여겨주길 바란다"고 채용비리 척결을 강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