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남북·북미정상회담에 한반도 운명 걸렸다"
文대통령 "남북·북미정상회담에 한반도 운명 걸렸다"
  • 윤삼근 기자
  • 승인 2018.03.12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에 한반도의 운명이 걸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방북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했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창업일보)윤삼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에 한반도의 운명이 걸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정권 차원이 아닌 대한민국이라는 국가 차원에서 결코 놓쳐선 안 될 너무나 중요한 기회"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 달 남북정상회담과 5월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것과 관련해 "지금 세계는 우리의 역량을 주목하고 있다. 이 기회를 제대로 살려내느냐 여부에 대한민국과 한반도의 운명이 걸려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남북 공동번영의 길을 열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마련됐다"며 "앞으로 두 달 사이에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이 연이어 개최되면서 중대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평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가 성공해낸다면 세계사적으로 극적인 변화가 만들어질 것이며 대한민국이 주역이 될 것"이라며 "우리가 이런 기회를 만들어낼 수 있었던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라 그 길이 옳은 길이기 때문이다. 전쟁이 아닌 평화를, 군사적 해법이 아닌 외교적 해법을 전 세계가 바라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성공적인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온 국민이 한마음을 모아줄 것을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두 달이라는 짧은 기간에 이루려는 것은 지금까지 세계가 성공하지 못한 대전환의 길"이라며 "그래서 결과도 낙관하기가 어렵고 과정도 조심스러운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의 지지와 성원만이 예측 불가한 외부적인 변수들을 이겨내고 우리를 성공으로 이끄는 힘이 될 것"이라며 "부디 여야, 보수와 진보, 이념과 진영을 초월해 성공적 회담이 되도록 국력을 하나로 모아 주시길 국민들께 간곡히 부탁, 당부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