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문 대통령, 김여정 김영남 등 북측대표단과 오찬 접견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측 고위급 대표단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 뉴시스. (c)창업일보.

(창업일보)윤삼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북한 김정은의 동생 김여정과 함께 오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를 찾은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접견후 오찬을 함께 했다. 

북한 인사가 청와대에서 식사를 하는 것은 노무현 정부 때인 2007년 11월 남북 총리회담 이후 10년 2개월 여 만이다. 이 자리에서 김여정 부부장이 문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나 구두 메시지 등을 전달할지 주목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전날 평창 블리스힐스테이에서 열린 올림픽 사전 리셉션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첫인사를 나눈 뒤 헤드테이블에서 만찬을 같이했으며, 김여정 부부장과도 첫 만남을 가진 바 있다.

이날 접견과 오찬에는 우리 측에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이 배석했다. 

오찬 메인메뉴는 강원도 대표음식인 황태요리이며, 여수 갓김치와 북한의 백김치가 상에 올랐다. 후식으로는 천안 호두과자와 상주곶감이 제공됐고 한라산 소주 등도 포함됐다. 

윤삼근 기자  news@news33.net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삼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화제의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