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중기지원센터 정책자금&투자유치
중소기업·소상공인에 설날 긴급자금 27조6000억원 푼다

(창업일보)소재윤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와 은행권이 설을 앞두고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시중에 27조6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풀기로 했다. 

8일 중기부는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금융지원위원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자금지원 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중기부와 은행권은 지원금 대출 25조8900만원, 보증 1조6900만원으로 공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는 지난해 대비 5조6000억원이 늘어난 수준이다. 중기부는 정책자금으로 9100억원을, 한국은행과 시중은행 등 은행권이 24조9800억원을 지원한다. 보증(1조6900만원)은 신용보증기금과 같은 정책금융기관이 맡았다. 

중기부는 전통시장 활성화 대책도 마련했다. 온누리상품권 개인 구매 할인율을 기존 5%에서 10%까지 높이고 구매한도도 2월 한시적으로 30만원에서 50만원까지 확대한다. 공무원의 상품권 사용, 상품권 선물하기 캠페인과 전통시장 세일 행사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올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도 이번 대책의 지원 대상이다. 

중기부는 소상공인을 위한 일반경영안정자금 7025억원 가운데 2000억원을 일자리 안정자금 수급 소상공인 전용자금으로 배정했다. 이들 기업은 일반 경영안정자금 대상과 달리 2.5%대 낮은 금리가 적용된다. 

또 올해 한시적으로 10인 미만 영세 소기업에게도 소상공인 정책자금을 개방하고 12개 은행과 1조원 규모 지역신보 특례보증을 신설, 소상공인의 자금 수요를 맞추기로 했다. 

여기에 일자리 창출기업을 우대하기 위해 수급기업의 경우 근로자 고용 인원수에 따라 1인당 300만원을 기본한도에 더해 추가 보증한다. IBK기업은행은 별도로 고용유지 조건의 초저금리 대출 프로그램을 이달 출시했다.

소재윤 기자  tel29475654@gmail.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화제의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