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군산공항, 제주노선 증편 확정…'1일 교통 생활권' 가능

(창업일보)권찬혁 기자 = 군산공항이 제노노선을 증편한다. 

7일 전북도와 이스타항공·군산시·한국공항공사 등은 '군산~제주노선 오전 증편 확정'과 관련 된 브리핑을 열고 "전북도와 제주가 하루 왕복이 가능한 하늘 길이 열렸다"고 강조했다.

이번 증편 확정으로 기존 왕복 2회 운항체계에서 왕복 3회 체계로 바뀌게 된다.

이로인해 군산공항 활성화를 비롯해 제주를 찾는 도민들의 편의도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증편 노선이 오전 시간대로 확정되면서 종전 제주에서 최소 1박이 불가피했던 상황 또한 해결됐다. 이는 1일 교통 생활권으로 들어선 것이다.

 증편 된 이스타항공은 오는 3월25일부터 189석 항공기로 매일 운항되며, 군산공항 출발 기준으로 기존 비행시간(오후1시30분·오후2시35분)도 조정된다.

조정 된 운항 시간을 보면 매일 오전 10시55분(이스타항공)과 오후2시35분(대한항공), 오후 5시55분(이스타항공)이다.

이번 증편으로 연간 탑승객도 12만명 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 된다. 이렇게 되면 종전 탑승객(23만명)에서 총 35만명 수준으로 늘어난다. 

도와 군산시는 군산공항을 오가는 시외버스와 시내버스 운행 또한 비행시간에 맞도록 증편·조정하는 등 교통편의도 개선할 계획이다.

또 군산공항에 취항하는 항공사의 재정손실 등을 보전해주기위해 착륙료(2억8600만원)와 증편 운항에 따른 손실보전금(3억1500만원) 등도 지원할 방침이다.

송하진 지사는 "그간 꾸준히 노력해온 군산~제주간 오전 증편 운항 문제가 해결되고, 운항횟수도 매일 왕복 3회로 늘어나게 됐다"며 "이용객들의 편의제고는 물론 탑승객 증가로 군산공항 활성화와 더불어 현재 역점시책으로 추진 중인 새만금국제공항 건설에도 더 탄력을 받을 수 있는 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권찬혁 기자  hodumoa7@daum.net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찬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화제의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