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추호칼럼]존재의 본질적 근본은 가치(價値)
[권추호칼럼]존재의 본질적 근본은 가치(價値)
  • 서 영 기자
  • 승인 2018.01.29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 / 권추호

선과 악은 행위의 결과의 산물이다. 따라서 선·악은 존재의 근본에서부터 본질적으로 부여된 것이 아니라 인간 상호간의 약속에 의해 파생된 ‘조작적 개념’일 뿐이다. 존재의 본질적 근본은 가치(고·중·저/상·중·하)이다. 

성선설(맹자), 성악설(순자)은 초월적 신(神)의 궁극(존재)세계에 근본적으로 내재되어 있는 원인적 존재가 아니다. 다만 재창조(생성)세계의 미완성 창조에 의한 본질적 부족함의 욕구 본증에 의해 그 ‘순수이기’성을 죄(악)로 가정할 때, 죄 아닌 죄를 성장의 미완성기에는 필연적으로 갖게 될 뿐이다. 생성론적 인간의 행위에 의한 결과적 죄가 아니라 재창조에 있어서 자신을 채우지 않으면 안 되는 즉 본질적으로 부족한 탄생으로 인한 생성기의 미완성 창조에 의한 본질적 욕구 추구를 위한 그 ㅇ이기심을 굳이 그렇게 개념화한다면 그렇게 된다는 것이다. 

선·악의 판결기준인 법에서 모든 이기적 행위를 악(죄)으로 모든 이타적 행위를 선으로 규정하지 않은 법은 없다. 따라서 이기적 행위, 즉 타인에게 유해를 가하는 행위는 죄가 되는 것이므로 인간의 미완성(부족·모자람/무지·어리석음)창조는 생성론적 죄(원죄·무명)를 본인의 의지와 무관하게 간접적으로 갖게 된 것일 뿐이다. 그러므로 신은 미완성 창조에 대한 책임을 전적으로 부여안게 된다. 존재론적 본질 세계 자체에 악(마귀)이 존재하고 있다는 것은 사유의 빈곤이 만들어 낸 무지의 ‘이분법적 사고’의 결과일 뿐이다. 절대자는 자기의 대상에게 허락을 받지 않고 일방적으로 창조하여 생성해주기를 요구한 것에 대한 그 책임으로 보호(직·간·무)를 행한다는 것이다. 성 이레니우스(St. Ilenaes)의 영향을 받은 변신론의대가 존 히크가 말한 ‘도구적 악’과는 그 차원이 다르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원죄와 무명에 대한 원인적 죄와 행위에 의한 결과적 죄는 절대자도 인간도 그 어느 일방적인 존재의 전유물이 될 수가 없는 것으로서 이는 상호보완적관계를 통한 협력 하에 재창조에 있어서 창조적 생성에 대한 원인적 죄 아닌 죄는 절대자가 갖고 재창조적 생성에 대한 결과적 죄(법을 어겼을 때의 죄)는 인간이 갖고서 창조와 재창조의 책임을 신과 인간이 각각 갖지 않으면 안 되는 과제를 쌍방이 공동으로 안고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변신론(신정론)의 관점에서 신과 인간의 관계를 상정하게 될 때, 서로는 불가분의 상태에 놓여있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양자는 서로를 위해서 존재하지 않으면 안 되는(창조와 재창조를 넘나들지 않으면 안 되는) 중층 구조로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이것은 신은 인간과의 관계를 통해 그리고 인간은 신과의 관계를 통해 서로 협력할 수밖에 없는 ‘존재의 공존’ 법칙이 깊숙이 내재하고 있음을 존재론적으로 중시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