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람
일양약품 창업주 정형식 명예회장 별세
일양약품 창업주 정영식 명예회장이 별세했다. 향년 97세. 발인은 30일 오전 8시 30분 서울 삼성병원에서 치러진다. (C)창업일보.

(창업일보)이석형 기자 = 일양약품 창업주인 정형식 명예회장이 27일 오후 3시19분 97세로 별세했다.  

고(故) 정 명예회장은 1938년 17세의 나이로 약업계에 첫 입문해 1946년 일양약품의 전신인 공신약업사를 창업, 대한민국 의약품사의 성공적인 한 페이지를 장식한 제약인으로 평가 받은 제약 전문인이다. 

그는 성실근면과 화목의 경영방침을 바탕으로 제약기업 일양약품을 글로벌 신약 개발 전문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약방을 경영하던 20대 청년시절 고인은 일본인 제약서적을 탐독하고 분석해 스스로 복합 조제했던 위장약을 1957년 일양약품 제1호 의약품 '노루모'로 발전시켜 국민 위장약으로 성장시켰다. 

1971년 6월에는 오늘날 일양약품을 제약산업의 반석 위에 올려 놓은 국내최초 인삼드링크 '원비-D'를 출시해 국민의 피로회복제로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중국이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으로 급부상 할 것으로 판단해 중국 현지에 '통화일양'과 '양주일양'을 설립, 1995년 중국시장 '원비D' 수출 1억병 돌파로 '산업포장' 수상했다. 1996년에는 제약업계 최초로 '금탑산업훈장'을 수훈하는 등 한국 의약품의 해외수출에 앞장섰다. 
 
드링크와 일반의약품에서 얻은 수익을 치료제와 신약 개발 등에 투자해 항궤양제 신약인 '놀텍'을 출시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이영자 여사와 장남 정도언 회장, 차남 정영준 회장(동방에프티엘), 3남 정재형 사장(東京 J TRADING) , 4남 정재훈 사장(동방에프티엘) , 딸 정성혜를 두고 있다.

빈소는 서울 삼성병원 장례식장 17호실에 마련됐다.영결식은 30일 오전 7시30분 이며, 발인은 같은 날 오전 8시30분에 서울 삼성병원에서 치러진다

이석형 기자  shyi.media@gmail.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화제의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