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성, 헐리우드 진출 교두보 마련
고아성, 헐리우드 진출 교두보 마련
  • 승인 2014.10.28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탤런트 고아성이 언타이틀드 엔터테인먼트와 계약, 헐리우드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언타이틀드 엔터테인먼트는 데미무어, 게이트 허드슨, 애슈턴 커처·우마 서먼 등 유명 헐리우드 스타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창업일보 편집자 주]

 

【창업일보】연예뉴스팀 = 영화배우 고아성(22)이 할리우드 에이전트 업체와 손잡고 외국에 진출한다. 27일 소속사 포도어즈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고아성은 최근 언타이틀드 엔터테인먼트(Untitled Entertainment)와 정식 에이전트 계약을 했다. 언타이틀드 엔터테인먼트는 애슈턴 커처, 우마 서먼, 케이트 허드슨, 엘리자베스 뱅크스, 데이비드 카루소, 제이미 러너, 데미 무어 등이 소속돼 있다. 이번 계약은 뉴욕포스트가 '설국열차'(감독 봉준호)에서 고아성의 연기를 집중 조명한 것이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배우 겸 탤런트 고아성

 

고아성은 지난 6월15일자 뉴욕포스트의 기획 기사 '더 걸스 오브 섬머(The girls of summer)'에서 영국의 신성 올리비아 쿡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이 기사는 당시 "한국 영화의 팬이라면 '괴물'의 고아성을 기억할 것이다. 6월27일 개봉하는 '설국열차'에서 그는 또 한 번 강렬한 인상을 심어준다"고 썼다. 소속사 장두봉 대표는 "세계적으로도 인정받는 여배우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아성은 현재 영화 '오피스'(감독 홍원찬)를 촬영하고 있다. 제공 뉴시스.

 

함께하는 신문 창업일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