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세계랭킹 1위 탈환
박인비 세계랭킹 1위 탈환
  • 스포츠뉴스팀
  • 승인 2014.10.28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스포츠뉴스팀 = 박인비(26·KB금융그룹)가 마침내 여자 골프 세계 정상 자리를 탈환했다. 박인비는 28일(한국시간) 발표된 롤렉스 세계 랭킹 포인트에서 평점 11.09점을 얻어 미국의 스테이시 루이스(평점 10.86점)를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지난 6월2일 루이스에게 1위 자리를 빼앗긴 이후 22주 만의 정상 등극이다.

지난해 메이저 대회 3연속 우승을 앞세워 무려 59주 연속 세계 랭킹 1위를 달려온 박인비는 올해 초 3승을 쌓으며 추격한 루이스에게 1위 자리를 내줘야만 했다. 하지만 박인비는 지난 6월 매뉴라이프 파이낸셜 클래식에서 우승 물꼬를 튼 것을 시작으로 루이스와의 격차를 좁혔다. 최근 벌어진 7개 대회에서는 한 차례의 우승과 한 차례의 준우승을 포함해 7회 톱10을 지켰다. 메이저 대회인 웨그먼스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마이어클래식에서는 준우승했다.

 

LPGA 박인비가 22주만에 세계 1위를 탈환했다. 24일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남촌CC에서 열린 KB금융 스타챔피언십 2라운드 16번홀에서 박인비가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KLPGA 제공.

 

뉴질랜드 동포 리디아 고(17·한국명 고보경)와 수잔 페테르센(33·노르웨이)은 순위 변화 없이 각각 3위와 4위를 지켰다. 리디아 고는 평점 9.52점을, 페테르센은 8.21점을 받았다. 손목 부상에서 돌아와 최근 두 대회 연속 톱10에 성공했던 미셸 위(25·나이키골프)는 한 단계 오른 5위를 차지했다. 평점 6.78점을 얻은 미셸 위는 중국의 펑산산(6.74점)과 자리를 맞바꿨다. 유소연(24·하나금융그룹)은 평점 6.57점으로 7위를 지켰고, 김효주(19·롯데)는 10위(평점 5.96점)를 유지했다. 제공 뉴시스.

함께하는 신문 창업일보. 카카오id @창업일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