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물류기업, 평택 BIX에 3천만 달러 투자···황해청과 투자협약
싱가포르 물류기업, 평택 BIX에 3천만 달러 투자···황해청과 투자협약
  • 채수연 기자
  • 승인 2018.01.24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채수연 기자 = 싱가포르 물류 기업인 스미후루사(社)가 경기 평택 BIX에 3000만 달러를 투자한다.

 황해경제자유구역청(황해청)은 24일 스미후루사와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했다.

 2003년 한국에 진출한 스미후루사는 평택항을 통해 바나나, 파인애플 등 청과류를 수입·보관, 판매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협약에 따라 스미후루사는 평택 BIX(Business & Industry Complex) 내 5만909㎡ 부지에 3000만 달러를 들여 물류시설을 건립할 예정이다.

 황해청은 스미후루사가 그동안 물류 사업 확대를 위한 입지를 찾던 중 수도권 인접성 등을 이유로 평택BIX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스미후루사의 이번 투자로 생기는 일자리는 60여개다.

 한편 황해청은 현재 물류 기업 투자유치를 위해 해외 IR(investor relations)를 진행 중이다. 오는 26일까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홍콩 등에서 해외 IR를 벌인다.

 이 기간에 황해청은 롤랜드 응(Roland Ng) 싱가포르 중화총상회 회장과 황해경제자유구역 화교권 기업 투자에 관한 협력관계도 구축한다. 

  이화순 황해청장은 "황해청은 현재까지 24개 기업과 20억8500만 달러의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면서 "다양한 기관과의 협업 및 해외 IR 대상 지역 다각화 등으로 해외투자유치 활동을 보다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