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가상화폐 규제반대' 청와대 청원 7만명 넘겨법무부 '거래소 폐쇄' 극약 처방에 청와대 게시판으로 몰려
11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추진하겠다는 법무부의 발표이후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규제반대를 주장하는 청원인이 12일 오전 6시 기준 7만4000명이 넘었다. 사진 청와대 게시판 캡처. (c)창업일보.

(창업일보)박인옥 기자 = 법무부가 11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추진하겠다는 발표가 나간 이후 가상화폐 규제를 반대하는 청와대 청원이 7만 4천명을 돌파하는 등 가상화폐 투자자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특히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해임 청원 및 박상기 법무장관에 대한 해임 촉구 청원도 올라오는 상황이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가상화폐 규제반대> 정부는 국민들에게 단 한 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 적 있습니까' 청원에는 12일 오전 6시 기준 7만4000명 이상이 참여했다. 

아이디 kakao-****로 청원한 청원인은 "저는 정부에게 묻고 싶습니다. 정부는 단 한번이라도 우리 국민들에게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적이 있습니까?"라는 말로 청원내용을 적어내려갔다.

이어서 그는 "가상화폐로 피해를 본 사람들이 많다구요?  투자라는건 개인이 성공하던 실패하던 개인이 책임을 지는게 맞습니다.  무리한 투자로 인해 피해를 보는것은 가상화폐 뿐만이 아니라 주식이든 그 어느 항목에도 해당되는것입니다"라고 청원이유를 밝혔다.

또한 청원자는 "우리 국민들이 불법 도박을 하나. 국민들은 바보가 아니다"라며 "시대 흐름상 가상화폐는 4차혁명이 맞다고 판단되기에 투자를 하는 것이며 그냥 마구잡이로 투자하는 것이 아닌 주식과 똑같이 가상화폐를 발급하는 회사들을 꼼꼼하게 알아보며 자기가 가진 돈의 무리하지 않을 정도에서 현명하게 투자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런데 일부 가상화폐를 불법적으로 사용하는 사람들 때문에, 큰돈을 투자해서 잃은 사람들 때문에 정상적인 투자자들까지 불법 투기판에 참여한 사람들도 매도하고 있다"며 "선진국에서 이미 가상화폐에 투자를 하고 더 발전해 나아가는 현 상황에서 대한민국만 타당하지 않은 규제로 인해 경제가 쇠퇴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최흥식 금감원장의 해임을 촉구한다는 청원도 2만4000명을 돌파했다. 해당 청원자는 "전라북도에 살고 있는 한 시민이며 문재인 정부를 늘 지지해 왔다"며 "소위 말하는 문재인 핵심 지지층, 그리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인 평범한 30대"라고 밝혔다. 

그는 "최 원장은 비트코인이 떨어질지 안 떨어질지 내기를 하자는 발언을 했다. 투기자본을 막고 건전한 자본시장을 육성해야 하는 책임이 있는 금감원의 장이 이런 어처구니없는 발언을 해도 되는 건지"라며 "금감원이 금융시장의 건전한 파수꾼의 역할을 해도 모자라는 이때, 감독기관의 수장이라는 사람은 국민을 상대로 비트코인이 떨어질 지 내기하자며 국민의 재산권에 대한 갑질을 일삼았다"고 비난했다. 

박상기 법무장관의 경우 이날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추진하겠다는 발표 이후 해임 청원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이밖에 거래소 폐쇄를 반대하고, 가상화폐를 규제할거면 주식도 폐지하라는 청원도 올라오고 있다. 이에 맞서 거래소의 조속한 폐지를 청원한다는 글도 일부 올라오는 등 가상화폐 관련 청원이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앞서 박 장관은 기자간담회를 갖고 "가상화폐는 도박"이라며 "가상화폐 거래소 금지 법안을 준비 중이고,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인옥 기자  clswjd1@nate.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인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dean 2018-01-12 07:13:40

    거래소 폐지라니? 누구 맘대로?? 자본주의 국가에서 개인 재산을 당신이 무슨 권리로 이렇게 망가트려 놓나요?
    어제 발언으로 피해 본 사람들 모두 법무부 차원에서 변상을 하고 무책임하고 무지한 충동적 발표에 대한 책임을 국가와 함께 어떻게 질것인지 대안을 내 놓지 않으면 이 정부가 아마 도마위에 오를 수 있습니다.
    개미들의 숫자가 80~90%이고 큰손들이 나머진데~ 그 10%의 사람들 때문에 초가삼간을 다 태우는 졸속정책 이게 무슨 나랍니까??정말 어제 잃은 개미들 보상책을 강구하여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삭제

    여백
    화제의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