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트업
기술보증기금, 게임 스타트업에 1000억원 지원

(창업일보)김지한 기자 = 기술보증기금이 게임 스타트업에 1000억원 규모를 지원한다.

기술보증기금은 20일 판교테크노밸리 소재 스타트업캠퍼스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넵튠, ㈜블루홀, NHN엔터테인먼트㈜, ㈜조이시티, ㈜카카오게임즈 등 국내 게임산업을 대표하는 5개 기업과 '게임산업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참여한 5개사는 경기도 성남시 판교와 분당에 본사를 두고 게임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기업으로, 판교테크노밸리를 중심으로 게임산업 생태계 복원에 뜻을 함께 했다.

특히 이번 업무협약은 대형업체와 중소업체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게임산업의 혁신성장을 이끌고, 성장잠재력이 뛰어난 게임 스타트업을 육성해 향후 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에 따라 5개 게임사는 게임 스타트업을 발굴해 기보에 추천함과 동시에 기술평가에 소요되는 평가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기보는 추천기업에 대해 100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과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우수한 스타트업 기업에 대해서는 보증지원과 함께 투자, 컨설팅, 기술이전 등 다양한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판교테크노밸리가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은 축사를 통해 "국내 게임산업은 시장규모 11조원, 세계 5위권의 대표 콘텐츠 산업으로 성장했으나 최근 성장률 둔화와 글로벌 경쟁의 심화 등의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다"며 "협약을 통해 국내 게임산업의 창업 활성화와 위기 극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crumbs7@hanmail.net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