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작년 전국 화장률 82.7%

(창업일보)김지한 기자 = 작년 전국 화장(火葬)률이 82.7%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보다 1.9%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고 수준이다.

7일 보건복지부가 전국 시·군·구 화장시설에 대해 '2016년도 전국 화장률'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

화장률은 매년 수치를 경신 중이다.

화장률은 지난 1994년 20.5%에서 2005년 52.6%로, 처음 50%를 넘어서며 매장률을 추월했다.

이어 2011년(71.7%)에는 70%를 넘어선 후 2015년은 80%선도 돌파하며 확산세를 이어가고 있다.

성별로는 남성 85.4%, 여성 79.5%로, 남성이 여성에 비해 5.9%포인트 높다.

복지부는 "전체 사망자 수는 남성이 여성보다 많지만 연령대별로는 화장률이 가장 낮게 나타나는 80세 이상 사망자수에서 여성의 비율이 높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80세 이상 사망자수를 연령별로 보면 남성 4만4920명(화장률 76.4%), 여성 7만4405명(화장률 74.8%)이다.

연령별로는 20대 사망자가 97.7%로 가장 높고, 60대 미만의 화장률은 95.3%, 60대 이상의 화장률은 79.8%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시·도별는 부산이 92.0%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인천 91.2%, 울산 90.2%, 경남 88.9% 등 8개 시·도가 전국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률이 낮은 지역은 제주 67.7%, 충남 68.2%, 경북 71.2%, 충북 71.4% 등의 순이다.

수도권 지역의 화장률은 87.8%였으나, 비수도권은 79.2%로 수도권 지역의 화장률이 비수도권에 비해 8.5%포인트 높았다.

복지부 관계자는 "화장률은 계속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어 앞으로도 화장 수요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crumbs7@hanmail.net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화제의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