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서울 국가유공자 '생활보조수당 10만원' 지급...연말까지 접수

(창업일보)이이영 기자 = 서울시는 나라를 위해 헌신했음에도 어렵게 생활하고 있는 저소득층 국가유공자에게 월 10만원 생활보조수당을 지급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지급대상자는 국가유공자(본인)중 서울에 3개월 이상 거주한 65세 이상으로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의한 수급권자 또는 차상위계층(중위소득 50% 이하)에 해당하는 자다.

시는 8월16일부터 접수를 시작했고 이달말까지 올해분 생활보조수당 신청을 받고 있다.

지급 개시 후 서울시는 첫 2개월간 유공자 총 6458명(10월 3104명, 11월 3354명)에게 도움을 줬다.

연내 지급 대상자로 확정될 경우 시는 신청시기에 관계없이 10월분부터 소급 지급할 방침이다. 10~11월 생활보조수당을 지급받지 못했더라도 12월 기한내 신청후 대상자로 확정되면 3개월(10~12월) 수당인 30만원을 일괄 지급받게 된다.

지급 대상자는 국가유공자증과 본인 통장 사본을 지참하고 거주지 동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거동이 불편해 자택 방문·접수가 필요한 경우 전화(다산콜센터, 구청 복지정책과), 이메일(sweetlodge@seoul.go.kr)로 신청서와 국가유공자증 사본, 통장 사본을 제출해 신청할 수 있다.

생활보조수당은 생활조정수당보다 지급 대상 범위가 넓다.

6·25참전유공자, 월남전참전유공자, 고엽제후유의증 환자, 특수임무유공자의 경우 생활조정수당 수급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생활보조수당은 받을 수 있다.

또 생활보조수당은 국가보훈처가 지급하는 생활조정수당과 별도로 중복 수령이 가능하다.

생활보조수당은 실제소득에 포함되지 않아 기초수급자 급여와 관계없이 지급받을 수 있다. 저소득층 국가유공자의 생계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생활보조수당 사업은 서울시가 민족 최대 항일독립운동인 3·1운동 100주년이자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인 2019년을 앞두고 추진 중인 '3·1운동 100주년 맞이 서울시 기념사업'의 일환이다.

시는 "현재 기초생활수급권자의 경우 모두 수당을 지급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며 "그러나 차상위계층에 해당하는 분들 가운데 아직 신청하지 않은 분들이 있을 것으로 보고 제도홍보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환중 서울시 복지정책과장은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했지만 현재 경제적 어려움으로 고통 받고 있는 국가유공자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생활보조수당을 신설했다"며 "지급대상자는 금년 12월말까지 거주지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전화, 이메일 등으로 꼭 신청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이영 기자  thaudtks@naver.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이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화제의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