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 기업뉴스
네이버 "'모바일 메인뉴스' 자체 편집 안해…AI·외부에 맡긴다"

(창업일보)박성호 기자 = 네이버가 '모바일 메인 뉴스판'의 기사를 자체적으로 배열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네이버는 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포털뉴스 이대로 좋은가' 정책 토론회에서 뉴스 서비스의 개선 방향을 공개했다.

이날 발제자로 나선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 리더는 "현재 모바일 메인 뉴스판에 올라오는 기사 중 자체 기사 배열 비중이 20%인데, 향후 외부 전문가 편집과 알고리듬만으로 뉴스가 서비스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향후 네이버의 모바일 메인 뉴스판은 매체별 헤드라인 등을 바탕으로 알고리듬이 기사를 선정하는 'AI 헤드라인' 영역,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면 해당 언론사를 선택한 이용자에게 그대로 노출되는 '채널' 영역, AI로 개인의 뉴스 소비 패턴을 분석해 개인 맞춤형 뉴스를 제공하는 'AiRS 추천' 영역, 이용자가 구독하는 기사를 보여주는 '구독' 영역 등으로 구성된다.

즉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는 '채널' 영역을 제외하고는 사람이 직접 기사를 배열하는 방식은 사라지게 된다. 다만 사람이 기사 배열하던 영역을 AI기반의 알고리듬으로 대체하는 시기와 방법에 대해서는 사용자를 포함한 다양한 외부 의견 수렴과 알고리듬 기술의 고도화에 맞춰 조절할 예정이다.

모바일 뉴스의 각 섹션 내 기사는 100% 알고리듬으로 운영된다. 각 섹션 상단에는 유사한 기사들을 알고리듬이 분류하는 클러스터링 기술을 적용해 자동으로 기사를 제공하고, 하단부분은 AI 기반 추천 기술인 AiRS 기술을 활용해 개인화된 기사를 제공한다.

네이버는 뉴스 서비스 개편 과정에서 사용자, 시민단체, 학계, 정계, 언론계 등 외부 인사로 구성된 '네이버 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을 만들어 기사배열 방향에 대한 외부 목소리를 수렴할 계획이다. 기존에 제공하던 기사배열 내역 공개와 언론학자 및 여야 정당 추천 인사로 구성된 네이버 뉴스 편집 자문위원회는 계속 운영한다.

아울러 전문가로 구성된 알고리듬 검증위원회를 만들어 뉴스 알고리듬 및 실시간급상승검색어 알고리듬에 대해서도 검증을 받을 계획이다.

이날 유봉석 리더는 네이버가 투명성 강화 차원에서 올해 3월 공개한 실시간급상승검색어에 대한 트래킹 시스템과 최근 수정한 댓글 노출 정책도 공개했다.

한편 네이버는 뉴스 서비스를 포함한 운영 부분의 혁신과 이를 통한 투명성 확보를 위해 지난 1일 CEO 직속으로 '운영혁신프로젝트' 조직을 신설했다. 한성숙 대표가 직접 프로젝트 총괄리더를 맡는다. 산하에는 '뉴스배열혁신TF, '뉴스알고리듬혁신TF', '실시간급상승검색어혁신TF'를 마련했다.

박성호 기자  sh0915@nate.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화제의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