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상공&프랜차이즈 소상공&프랜차이즈 뉴스
맥도날드, '대장균 오염 우려' 패티 납품사와 거래 중단

(창업일보)이무징 기자 = 맥도날드는 대장균 오염 우려가 있는 햄버거용 패티를 공급한 혐의를 받는 납품업체와 패티 공급 계약을 중단한다고 1일 밝혔다.

맥도날드는 1일 입장자료를 통해 “오늘부로 기존 패티 제조사인 맥키코리아로부터의 공급을 잠정적으로 중단한다”며 "엄격한 품질 및 식품안전 검사를 통과한 신규 업체로의 전환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사는 고객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식품의 품질 및 안전과 관련하여 당사의 요구 기준에 부합하는 제품을 공급 받아 가장 엄격한 수준의 기준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맥키코리아 임직원 3명에 대해 축산물위생관리법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장출혈성 대장균(O157)에 오염됐을 우려가 있는 패티를 안전성 확인 과정 없이 납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장출혈성 대장균은 일명 햄버거병으로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0월 한국맥도날드 본사와 납품사 등 4곳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이무징 기자  jinglee77@naver.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무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화제의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