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포토
시리아 구타, 어린이 영양실조 최악
시리아 구타지역 어린이의 영양실조가 사상 최악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리아의 한 의료진이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 구타에서 한 영양실조 어린이의 신체를 측정하고 있다.  다마스쿠스(시리아)=AP/뉴시스.

(창업일보)이지형 기자 = 유엔아동기구 유니세프는 29일(현지시간) 구타 지역의 만 5세 미만 어린이 중 11.9%가 심각한 영양실조에 걸린 것으로 11월 조사에서 나타나 1월의 2.1%보다 급격히 증가했다며 구타의 영양실조율이 사상 최악이라고 말했다.

4년에 걸친 정부군의 포위로 구타는 심각한 생필품 부족에 시달리고 있으며 빵값는 다마스쿠스의 85배에 달한다. 이 사진은 시리아 반정부단체 '구타 미디어센터'가 지난 12일 배포했으며 촬영 날짜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지형 기자  cp@saupitem.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화제의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