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상공&프랜차이즈
'경기도 소상공인 특화기술개발사업' 국내외서 효과

(창업일보)문이윤 기자 = 경기도는 도내 소상공인들이 경기도의 '특화기술 개발사업'을 만나 국내·외 시장서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소상공인 특화기술 개발사업'은 우수 아이템과 신기술을 보유한 소상공인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아이템개발 ▲사업화 ▲지적재산권 ▲판로개척 지원을 통해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먼저 '아이템 개발' 분야에서는 금형·목형·샘플제작에 필요한 상품개발비, 시제품 제작용 원재료 구입비, S/W 개발관련 재료비 및 용역비 등을 최대 800만원 내에서 지원한다.

'사업화'에서는 인테리어와 매장설계 및 시공비용, CI·BI 및 제품브랜드용 로고 제작, 시제품 홍보 및 판매 등을 위한 홈페이지 제작, 전단지·리플렛·카달로그 제작 지원 등을 최대 500만원 내로 돕는다.

'지적재산권' 분야는 개발된 제품 또는 아이템에 대한 지적재산권(국내외 특허, 상표, 디자인) 출원(등록)비 지원을 최대 200만원 내에서, '판로개척'에서는 경기도주식회사 및 오픈마켓 등의 판로 수수료 등을 최대 200만원 내에서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해에는 지적재산권 획득 18건(특허6, 상표10, 디자인2), 기술창업 4개사, 고용 창출 15명 등의 성과를 거뒀고, 올해에도 20개 업체를 지원해 1개사 당 평균 매출액이 전년 대비 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2개 업체가 중국 수출 및 대기업 납품 계약 등을 앞두고 있어 향후 매출액 증가면에서 가시적인 성과가 기대되는 상황이다.

실제로 양평 소재 패러글라이더 제작 기업인 A사는 '특화기술 개발사업'의 도움으로 해외인증을 획득, 초기 수출계약을 통해 6000만 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현재 추가적인 해외 수출을 목전에 두고 있다.

또한 의정부 소재 전자부품 업체인 B사는 마케팅·홍보 분야의 도움을 통해, 단셀형 고전압(5V) 칩형 전기이중층 커패시터를 중국 업체와 올 하반기에 30만개, 2018년도에는 매월 100만개를 수출하기로 약속했다.

도는 올해는 물론, 향후에도 각 업체별로 보유하고 있는 기술역량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맞춤형 컨설팅, 1:1멘토링 등 사업화는 물론 판로개척까지 아낌없이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조창범 경기도 소상공인과장은 "특화기술 개발사업은 전문기술 또는 우수 아이템으로 성장잠재력을 갖춘 소상공인을 깨워 성장·도약하게 하는 사업"이라며 "2018년에는 사업량을 확대해 소상공인의 경영과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특화기술개발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경제과학원 소상공인지원센터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문이윤 기자  t29475654@gmail.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이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화제의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