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주혁 부검 결과 발표···"블랙박스 음성녹음 없어"국과수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 이상 확인 안돼"...음주약물 흔적 없어
지난달 30일 급작스런 교통사고로 사망한 배우 고 김주혁씨의 국과수 부검결과가 14일 발표됐다. 국과수는 음주나 약물흔적은 없었으며 블랙박스는 찾았지만 음성녹음은 되어 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c)창업일보.

(창업일보)이무한 기자 = 고(故) 김주혁씨의 국과수 부검결과가 발표됐다.

14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이 지난달 30일 급작스런 교통사고로 숨진 고(故) 김주혁씨의 시신을 부검했지만 사고 원인을 유추할 만한 단서를 찾지 못했다. 

교통사고 원인으로 심장 이상이나 약물 부작용 등이 의심된 만큼 최종 부검 결과를 통해 정확한 정황을 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지만 밝혀지지 않은 셈이다. 다만 국과수는 교통사고로 머리를 크게 다치기 이전 심장이나 뇌에 이상이 생겼을 가능성은 완전히 배제하지 않았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국과수의 김씨 부검 결과 약독물 검사에서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이외에 알코올이나 특기할만한 약물과 독물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심장 검사에서도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 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을 확인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사고 후 가슴을 핸들에 기댄 채 양손은 핸들을 감싸쥐고 굉장히 괴로워하는 표정을 지었다는 진술 등으로 볼 때 김씨가 자구력을 소실했을 정황이 있다"고 말했다. 

치명적 머리 손상이 발생하기 전, 사후에 밝히기 어려운 급격한 심장 또는 뇌 기능실조가 선행됐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국과수의 판단이다. 

국과수는 또 김씨의 차량에서 블랙박스 영상을 발견해 음성 녹음 여부를 검사 중이다. 블랙박스는 지난 2일 차량을 국과수에 감정 의뢰할 당시 조수석 의자 밑에서 발견됐다. 국과수는 블랙박스의 영상은 확인했지만 음성이 나오지 않아 녹음이 됐는지 여부를 감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국과수의 검사결과를 보면 음성녹음 기능을 꺼둬 녹음 자체가 되지 않은 것 같다"며 "저장된 파일이나 블랙박스 본체에 혹시라도 음성녹음이 돼 있는지 정밀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15일 오전 11시 도로교통공단과 합동으로 사고 장소에 대한 조사를 하기로 했다. 차량의 속도와 타이어 흔적 등에 대한 분석을 할 예정이다. 국과수 차량 검사를 통해 차량 이상 여부 등도 확인할 계획이다.

김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4시30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영동대로의 한 아파트 정문 부근에서 자신의 벤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운전하던 중 그랜저 차량을 추돌한 후 인도로 돌진, 아파트 벽면에 부딪친 후 전도됐다. 

사고 직후 의식을 잃은 김씨는 서울 화양동 건국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고 의료진의 심폐소생술에도 불구하고 오후 6시30분께 사망했다. 

차량은 지붕이 찌그러질 정도로 심한 충격을 받았고 이 충격으로 김씨 역시 머리가 심하게 손상된 것으로 보인다. 김씨의 직접적인 사인은 머리뼈 골절 등 머리의 손상이다. 

이무한 기자  sihwan97@naver.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무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