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상공&프랜차이즈 소상공&프랜차이즈 뉴스
'갑질' 논란 BBQ, "'회장 욕설' 사실 아냐" 반박

(창업일보) 이무한 기자 =  BBQ는 14일 서울시내 한 가맹점에 '갑질'을 했다는 해당 가맹점 측의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BBQ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 가진 통화에서 "윤홍근 회장이 욕설을 했다는 내용은 일단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BBQ 측 주장은 윤 회장이 지난 5월 서울 강남에서 준비 중인 신규 매장에 들렀다가 인근에 있는 이 가맹점을 격려차 둘러보게 됐고 이 과정에서 주방에 들어가 보려 했지만 이를 제지하는 주방장과 실랑이가 벌어졌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윤 회장이 교육 이수 및 유니폼 착용 등의 문제에 대해 지적했고 해당 매장에 대해 검토해보라는 언급을 본사 직원들에게 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BBQ 관계자는 "프랜차이즈는 본사에서 구입한 제품들 쓰게 돼있는데 주방 안에 검은 봉지가 있어 회장님이 주방에 살짝 들어가 보려고 했던 것 같다"며 "(매장을 폐점시키겠다고 한 것이 아니라)검토해보라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후 유통기한이 임박하거나 유독 중량보다 가벼운 닭을 공급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고의성을 부인했다. 이 관계자는 "사람이 하는 일이니 (유통기한이 임박하거나 작은 닭이)갈 수가 있지만 반품·환불 프로세스가 있어 다 반품·환불을 해준다"며 통상적으로 생길 수 있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이날 윤 회장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BBQ 가맹점에 들러 주방에 진입하려 했고 위험하다고 제지하는 직원에게 가맹점을 폐점시키겠다며 욕설과 폭언을 퍼부었다고 보도했다.

또 이후 유독 기준 중량보다 가벼운 닭을 주는 일이 잦았다는 가맹점주의 주장을 전하면서 결국 해당 가맹점이 폐점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무한 기자  sihwan97@naver.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무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