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文대통령, 리커창에 "한중 관계 바둑처럼 풀어가자"文대통령, 한중 관계 '바둑'에 깜짝 비유...   리커창 총리 "한국 바둑 실력 뛰어나" 화답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현지시각)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호텔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C)창업일보.

(창업일보)윤삼근 기자 = 13일 문재인 대통령은 리커창 중국 총리에  11일 경기 안성에서 있었던 '한중연합바둑팀'을 언급하면서 "바둑을 잘 두려면 세력과 실리를 종합적으로 봐야한다. 한중 관계도 그렇게 풀어가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에서 리 총리를 만나 모두발언을 마친 직후 "리 총리 바둑 실력이 수준급이라고 들었다. 저도 바둑을 좋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회담을 마치고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예상하지 못한 대통령의 발언이었다. 회담 참석자들이 깜짝 놀라며 웃었다"고 상황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리 총리에게 지난 11일 경기도 화성에서 열렸던 '대한민국 바둑대축제'에서 이창호 9단과 추궈홍 주한중국대사, 노영민 주중한국대사와 창하오 9단이 '한중연합팀'으로 원격 대국을 펼쳤던 일화를 꺼냈다. 짝을 이뤄 두는 바둑은 수를 놓기 전 파트너 의중을 파악하고 서로를 배려해야해 호흡이 잘 맞는 팀이 승리할 가능성이 높다.

문 대통령은 반상(盤上)에서 펼쳐진 한중 화합 사례를 강조하면서 "바둑처럼 한국과 중국은 이러한 문화 공통점이 있다"면서 "바둑을 잘 풀려면 종합적으로 봐야하는데, 한중관계도 그렇게 풀어나가자"고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밝혔다.

순차 통역으로 진행된 회담에서 리커창 총리는 문 대통령의 바둑 이야기를 듣고 고개를 끄덕이며 "지난해 이세돌 9단과 알파고 대국을 굉장히 인상깊게 지켜봤다"며 "한국에 젊고 뛰어난 바둑기사들이 많다"고 화답하며 미소를 지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11일 한중연합 대국 결과, 이창호·추궈홍 팀이 262수 만에 백 반집 패를 당했지만 추 대사는 "모두가 이겼다"고 평했다. 한국 규칙으로는 이창호·추궈홍 팀이 반집 패를 당했지만, 중국 규칙을 적용하면 반집 승이 된다는 것으로 승자도, 패자도 없는 대국이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영상메시지에서 "나도 바둑을 아주 좋아한다"면서 "크게 보고 멀리 내다보고 전체를 봐야 한다는 것, 세력과 실리가 조화돼야 힘을 발휘할 수 있다는 것, 꼼수가 정수를 이길 수 없다는 이치를 깨달았다"고 밝혔다.

윤삼근 기자  news@news33.net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삼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