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장겸 MBC 사장 전격 해임..."주총 15분만에 결정"당부난 백종문 부사장 대행체제로 갈 듯
13일 김장겸 MBC사장이 전격 해임됐다. 이로써 MBC는 당분간 백종문 부사장 대행 체제로 갈 것으로 보인다. (C)창업일보.

(창업일보)박상수 기자 = 김장겸 MBC 사장이 13일 전격 해임됐다.

이날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에 따르면, MBC는 오후 5시30분께 주주총회를 열어 회의 15분만에 김 사장을 해임하기로 결정했다.

MBC는 주식회사 형태로 지분의 70%는 방문진이, 30%는 정수장학회가 가지고 있다. 사장을 해임하려면 주총에서 주주 의결권 3분의 2 이상 찬성해야 한다. 

김 사장 최종 해임 결정은 앞서 방문진이 제8차 임시 이사회를 열어 여권(구 야권) 추천 이사 5인(김경환·유기철·이완기·이진순·최강욱)이 사무처에 제출한 'MBC 김장겸 사장 해임 결의의 건'을 가결한지 1시간30분 만에 이뤄졌다.

방문진은 이사회 직후 MBC에 김 사장 해임안을 처리를 위한 주총 소집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고, 주총 소집권이 있는 김 사장은 이를 거부했다. 그러나 방문진과 정수장학회는 주주 전원이 모이면 주총을 열 수 있다는 대법원 판례에 따라 주총을 열어 해임안을 처리했다.

이날 주총에는 이완기 방문진 이사장과 김삼천 정수장학회 이사장이 참석했다. 이로써 김 사장은 지난 2월 취임 이후 275일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김 사장의 해임으로 MBC는 당분간 백종문 부사장 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다만 김 사장이 해임된 뒤 자신의 해임 요건 등을 문제 삼아 해임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일 경우 MBC 사태가 장기화할 가능성도 있다.

박상수 기자  openss@nate.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