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 가고 싶어 전자발찌 수신기 놓고 도주
교도소 가고 싶어 전자발찌 수신기 놓고 도주
  • 김성규 기자
  • 승인 2017.11.13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김성규 기자 = 전남 함평경찰서는 13일 차털이 행각 뒤 전자발찌 송·수신기를 버리고 달아난 혐의(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절도)로 강모(51)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강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8시52분께 함평군 엄다면 자신의 주택에서 전자발찌 휴대용 수신기를 놓고 달아난 혐의다

강씨는 또 같은 날 오후 6시57분께 함평 모 은행 주차장에서 문이 열려진 차량에 침입, 통장이 든 가방과 안경 3개를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강씨는 차털이 절도사건의 용의자로 특정된 강씨는 주거지에 경찰관이 방문하자 방충망을 찢고 도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강씨는 과거 성폭력 혐의(2차례 범행)로 6년 간 복역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씨는 지난 2014년 9월부터 2019년 9월3일까지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았고, 출소 직후인 지난해 3월부터 전자발찌를 착용해왔다고 경찰은 밝혔다.

강씨는 경찰에 "2개월 전부터 부인과 헤어진 뒤 삶의 의지를 잃었다. 교도소에 가고 싶어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강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