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
‘D-10’ 대구 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세계 26개국 참가 확정

(창업일보) 박희성 기자 = 미래형자동차 선도 도시인 대구가 지역 자동차산업 육성지원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개최하는 대구 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이하 엑스포)가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26개국, 251개의 자동차 및 관련 기업들이 대거 참가를 확정했다.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이번 엑스포는 자동차의 변화된 모습과 미래의 발전 방향을 가늠할 수 있는 미래자동차 전문박람회로 지역자동차산업 육성 지원을 위해 대구시가 야심차게 준비한 행사다.

대구시와 한국자동차공학한림원이 주최하고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과 엑스코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는 미국, 영국, 독일, 중국, 일본 등 자동차 종주국들을 중심으로 완성차 및 관련 제품 전시와 함께 글로벌 전문가들의 강연이 이어진다.

전기 자율차 분야의 다양한 전시가 기대되는 가운데 전시회에 참가하지 않는 기업으로 유명한 미국의 '테슬라'가 자사의 전기자동차 홍보를 위해 전시관을 꾸리는 파격 행보에 나설 계획이며 현대자동차, 르노삼성, 중국의 BYD 등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도 전시를 준비 중이다.

이번 전시에서 르노삼성은 주행거리를 대폭 개선한(135㎞→213㎞) 2018년형 SM3 Z.E를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며 현대자동차도 국내 전시회에서 만나지 못한 새로운 자동차를 전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자율자동차분야에서는 국내외에서 1600여건에 달하는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현대 모비스는 대규모 전시관에서 자사가 보유한 자율주행 기술 전시와 함께 미래자동차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체험관(VR)을 운영할 계획이다.

튜닝카 분야에서는 지역기업인 삼보모터스가 인수 합병한 독일 기업 '칼슨'에서 메르세데스 벤츠를 튜닝한 럭셔리 튜닝카 두 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기버스 기업들의 전시관도 눈여겨 볼만하다. 국내 기업인 우진산전, 자일대우, TGM, 현대는 물론 중국의 BYD, 은룡이 전시를 계획하고 있어 전기버스 도입을 앞두고 있는 각 지자체나 버스관련 조합 등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전시회와 함께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 동안 자율차, 전기차, 튜닝카분과로 나뉘어 열리는 포럼은 자율차 2개 세션을 포함헤 총 4개의 세션으로 진행된다.

현대차그룹 권문식부회장과 르노그룹의 질 노먼 부회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80여명의 국내·외 자동차 전문가들의 열띤 강연과 토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대구시는 이번 엑스포를 통해 대구의 산업과 지원정책을 알리고 참가 기업 지원을 위한 투자유치설명회와 비즈니스 상담회도 착실히 준비하고 있으며 국내·외 40여명의 바이어들이 이미 참가신청을 마쳤다.

처음 개최하는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전체 프로그램의 높은 완성도가 기대되는 이번 엑스포는 권영진 대구시장의 미래자동차산업 육성 의지와 지역자동차산업의 부활을 꿈꾸는 자동차업계의 적극적인 동참이 큰 힘을 발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희성 기자  heesunge@naver.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