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
김주혁 영면, "이유영 등 100여명 마지막길 배웅"짧고 강렬했던 배우로서의 안타까운 삶 마감
故 김주혁이 2일 영면했다.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故 김주혁의 발인식이 엄수되고 있는 가운데 배우 이유영이 슬퍼하고 있다. (c)창업일보.

(창업일보)은총명 기자 = 고(故) 김주혁이 2일 영면했다.

이날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지난달 30일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배우 김주혁의 영결식과 발인식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유족과 그의 영원한 파트너였던 나무엑터스 김종도 대표, 연인 이유영, '1박2일'에서 함께한 차태현·김종민·테프콘, 동료 배우 황정민·김지수·도지원·박건형 등 100여명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오전 10시께 비공개로 진행된 영결식은 종교 의식 없이 유족과 고인의 최측근들만 참석해 40분 동안 진행됐다.

유족들은 고인의 생전 모습을 담은 영상을 함께 보며 눈시울을 적셨다. 이어 11시께 발인식이 엄수됐다. 장례 3일 동안 빈소를 지킨 김 대표와 연인 이유영은 가장 가까이서 고인이 마지막 발걸음을 함께했다.

이날 자리한 동료 연예인과 관계자들은 발인식 내내 침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오전 9시께부터 장례식장 근처에 모여든 250여명의 팬들도 고인을 떠나보내며 눈물을 훔쳤다. 이후 운구차는 장지가 있는 충남 서산시 가족납골묘를 향했다.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31일 오후에 차려진 빈소에는 동료 배우들은 물론 선후배 연기자들, 생전 김주혁과 인연을 맺지 못했지만, 그의 작품을 사랑했던 동료 연예인들, 드라마·영화 관계자들이 찾아 너무 짧게 살다간 고인의 넋을 위로했다. 전날에는 일반인 조문객도 받았다.

한편 김주혁은 1998년 SBS 8기 공채 탤런트 출신으로, 20년 간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활약한 만능 배우였다. 데뷔 초에는 배우 고(故) 김무생의 아들이라는 점에서 주목받았으나 이후 그는 자신 만의 연기 세계를 구축, 아버지의 그림자를 벗어나는 데 성공한 대표적인 2세 배우로 꼽혔다.

2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故 김주혁의 발인식이 엄수되고 있다.(c)창업일보.

1998년 SBS TV 드라마 '흐린 날에 쓴 편지'로 데뷔한 김주혁은 드라마 '카이스트'(1999) '라이벌'(2002) '흐르는 강물처럼'(2002)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차츰 성장했고, 이후 '프라하의 연인'(2005)에서 전도연과 호흡을 맞추며 전성기를 누렸다.

영화에서도 '싱글즈'(2003) '광식이 동생 광태'(2005) '아내가 결혼했다'(2008) 등을 잇따라 성공시키며 명실상부 최고 배우 반열에 올랐다. 특히 '광식이 동생 광태'에서 그가 최호섭의 '세월이 가면'을 부르는 장면은 지금까지 영화팬들 사이에서 회자되는 명장면이기도 하다.

2000년대 후반부터 2010년대 초반까지 이렇다할 성공작을 내놓지 못하며 침체기를 겪던 김주혁은 예능 출연이라는 승부수를 던져 반전을 이뤄냈다. 그는 2013년부터 약 2년 간 KBS TV 예능프로그램 '1박2일'에 출연, 기존의 까칠한 이미지를 버리고 수더분한 매력으로 시청자에게 다가가며 예능인으로도 만점 활약을 했다. 이때 멤버들에 의해 '구탱이형'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1박2일'에서 하차한 김주혁은 2015년부터 다시 한번 본격적인 배우 생활을 시작했다. 그는 이전보다 깊이가 더해진 연기로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영화 '나의 절친 악당등'(2015) '뷰티 인사이드'(2015) '비밀은 없다'(2016) '당신 자신과 당신의 것'(2016) '공조'(2017) 등에서 조연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심어주며 다시금 평단과 관객의 지지를 이끌어냈다. 최근작인 드라마 '아르곤'에서는 다시 한번 주연을 맡아 최고의 연기를 펼쳤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은총명 기자  betty985@naver.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은총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