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서해순 "김광석과 이혼하고 인연 끊고 싶다"서해순 경찰 출석 조사 "이상호 기자 영화에 팩트없다...이기자 정신상태 의심"
가수 고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가 12일 오후 딸 서연 양의 사망에 대한 의혹과 관련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 씨는 이날 취재진과의 질문 답변을 통해 "김광석과 이혼하고 인연 끊고 싶다"고 말했다. (C)창업일보.

(창업일보)이무한 기자 = 12일 고(故) 김광석씨의 딸 사망 의혹을 둘러싼 고소·고발사건과 관련해 경찰조사를 마친 서해순(52)씨는 "김광석과 이혼하고 인연을 끊고 싶다"고 말했다.

서씨는 또한 딸 서연양의 사망사실을 숨긴 것은 소송과는 상관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서씨는 이상호 기자의 영화에는 팩트가 없다면서 "이상호 기자의 정신상태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서씨는 이날 오후 1시50분께 서울 종로구 서울청사에 도착해 "딸 서연이를 최선을 다해서 키웠다"며 "유학 보낸 것 병원 기록 다 갖고 있으니까 철저하게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베이지색 외투를 걸친 옷차림에 담담한 표정으로 변호인과 함께 등장한 서씨는 20여분간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서씨는 딸의 부검감정서에 몇 시간 전부터 호흡 곤란이 있었다는 소견이 적혀있다는 질문에 대해 "(딸이 숨지기 전) 소파에 앉아 있었는데 특별한 호흡곤란 같은 증세는 없었다"며 "전혀 그런 것은 없었다"고 단언했다.

이어 "김광석씨 사망진단서만 있다"며 "(갖고 있는 게) 부검 감정서인 줄 알았는데, 부검 감정서를 본 적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서씨는 최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서연양과 김씨의 부검감정서를 공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김씨 유족과 지적재산권 관련 소송 중 서연양 사망을 숨긴 부분에 대해선 "소송하고 관련이 없다"며 "서연이가 피고인으로 들어가 있는 게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가까운 친구나 친지 분들에게 (서연양의 사망사실을) 알리지 못한 점은 제 불찰"이라면도 "해외로 데리고 다니며 발달 장애가 있는 학교에서 공부시켰다"고 해명했다.

서씨는 자신을 김씨와 서연양 사망 의혹의 배후자로 지목한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에 대해선 "(이 기자가 만든) 영화에 팩트가 하나도 없다"면서 "이상호 그분이 정신상태가 정상인지 의심스럽다"고 다소 감정이 격해져 쏘아붙였다.

또 "법적 대응을 하겠지만 그보다 이 기자가 공개사과를 해야 한다"며 "제대로 공부를 했는지, 언론인이 맞는지 등을 살펴보며 이씨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서씨는 "남편도 애도 없는 상황에서 마치 돈이나 쓰고 다니고 해외 부동산을 사는 등 호화 생활을 한 것처럼 알려졌지만 서연이 사망 이후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며 "(해외에서) 가게 팔고 (한국에) 음반 정리를 하러 왔더니 (김씨 노래로) 뮤지컬을 하고 싶다고 해서 계약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모든 의혹을 부정하고 있다는 지적과 관련해선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여자라는 이유 때문에 시댁이 재산을 가져가고 장애인이 있어도 도와주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20년간 (김광석) 추모 사업을 하면서 모인 돈이 1억5000만원이라고 하는데 왜 이것 밖에 안 되는지 (경찰이) 밝혀줬으면 좋겠다. 추모 재단에서 한 번도 서연양 학비를 주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서씨는 김씨 유족에 대해서도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형이 어떻게 개인 부부 생활을 그렇게 잘 아나. 그분도 자기 사생활을 이야기하냐"고 반문하며 "그런 부분이 싫어서 김광석씨와 이혼하겠다. 인연을 끊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아무것도 잃을 게 없다"며 "이번 일이 정리되면 혼자 제 이름으로 살고 싶다. 철저히 조사를 받고 개인적으로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말했다. 또 무고 등 차후 법적 대응 방침에 대해선 "조사를 받고 나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서씨를 상대로 김씨 유족과 지적재산권 관련 소송 중 서연양의 죽음을 숨긴 채 소송을 종료했는지, 서연양을 '유기'해 '치사'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추석 연휴 기간 내 서씨 소환에 대비해 그동안 진행된 고소·고발인과 참고인 조사로 수집한 자료와 경기 용인 동부경찰서로부터 넘겨받은 서연양 부검 기록과 사인 등 사망과 관련된 자료를 검토했다. 김씨 지인 등 사건 관련자도 조사했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김씨의 친형인 광복씨를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고소·고발 경위와 내용 등을 확인했다. 같은 달 28일에는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를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시켜 서연양 타살 의혹을 제기한 배경과 근거 등을 살펴봤다. 

서연양은 2007년 12월23일 경기 용인 자택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된 뒤 숨졌다. 당시 경찰의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은 급성 화농성 폐렴으로 몸에서는 감기약 성분 외에 다른 약물 성분은 검출되지 않았다. 

그러나 서씨가 김씨 사망 후 저작권 소송 과정에서 딸의 사망 사실을 김씨의 친가 측에 알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이를 둘러싼 의혹이 증폭됐다.

이무한 기자  sihwan97@naver.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무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화제의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