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어금니아빠' 여중생 살해인정 "사건전말"이씨 경찰조사서 살해인정...자살한 이씨 아내 최씨와 살해당한 A양 친밀한 관계 등 새로운 사실도 드러나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 모(35)씨가 10일 살해 및 시신유기를 자백했다. 이 씨는 10여 년 전부터 딸과 함께 얼굴 전체에 종양이 자라는 '거대 백악종'을 앓아 언론에 소개됐다. 몇 차례의 얼굴 수술로 치아 중 어금니만 남아 '어금니 아빠'로 불렸다. (C)창업일보.

(창업일보) 기자 = 여중생딸 친구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조사 중인 '어금니 아빠' 이모(35)씨가 구속된 지 이틀 만에 살인과 시신 유기 등 혐의 사실을 인정했다.

10일 이씨는 세번째 경찰 소환 조사에서 딸 이모(14)양의 친구 A(14)양을 살인한 뒤 시신을 유기했다고 시인했다. 

아직까지 자세한 범행 동기는 여전히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지금까지 드러난 경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건의 시작은 약 열흘 전인 지난달 30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서울 중랑경찰서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이씨는 같은 날 서울 중랑구 망우동 자택에서 딸 이양의 초등학교 동창인 A양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과학수사연구소의 피해자 부검 관련 구두 소견에 따르면 사인은 끈에 의한 교사(경부압박질식사)로 추정됐다. 경찰은 교사 도구를 특정하진 않았지만 이씨 자택에서 수거한 비닐끈과 라텍스 장갑 등의 정밀 감정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양은 아버지인 이씨의 지시를 받고 A양에게 전화를 걸어 집으로 불렀다. 이양과 A양은 중학교 입학 이후 관계가 소원해졌지만 초등학교 시절 친했던 사이였던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새롭게 알려진 사실은 약 한 달 전 사망한 이씨 아내와 A양의 관계다. 앞서 지난달 5일 망우동 자택에서 투신 자살한 이씨의 아내 최모씨가 A양을 아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가 A양을 콕 집어 집으로 초대하도록 딸에게 지시한 데는 이같은 배경이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이양의 초대에 응한 A양은 지난달 30일 오후 12시20분께 이씨 부녀의 망우동 집으로 들어갔다.

같은 날 이양은 오후 3시40분에 홀로 외출했다. 오후 7시46분 이씨도 집을 나섰고 8시14분께 이씨 부녀가 함께 귀가했다. 이양이 친구와 아버지를 약 4시간 동안 단둘이 집에 남겨둔 이유가 범행 경위를 풀 핵심 대목 중 하나인데, 아직 명확히 드러나지 않았다. 

이양은 아버지의 지시로 A양에게 수면제가 섞인 음료수를 건넨 것으로 보인다. 국과수의 시신 부검 결과 사체에서 불면증 치료제 졸피뎀이 검출됐다.

A양이 귀가하지 않자 같은 날 오후 A양의 부모는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 직전인 오후 11시께 A양의 어머니는 이양에게 전화를 걸어 A양의 행방을 물었지만, 이양은 '나도 이미 헤어졌다'고 답했다.

경찰이 확보한 폐쇄회로(CC)TV 화면에 따르면 이씨 부녀가 A양의 시신 유기에 나선 것은 신고 다음날인 1일 오후다. 이씨가 A양의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커다란 검은색 여행 가방을 차량에 실었고 이양도 이를 거들었다. 

시신 유기와 경찰 체포 시점 사이인 2일 이씨는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는 내용의 동영상을 촬영했다. 이씨는 이양과 차 안에서 촬영한 동영상에서 '내가 자살하려고 둔 약을 A양이 모르고 먹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이씨는 결국 5일 자택에서 딸과 함께 수면제를 과다 복용한 상태로 체포됐다. 체포 다음날인 6일 경찰은 영월 야산에서 A양의 시신을 발견했다.  

이씨는 앞선 조사에서는 시신 유기 외의 혐의는 부인한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하지만 의식이 없던 딸이 9일 의식을 찾으면서 수사는 급물살을 탔다. 

한편 자살한 최씨는 지난달 1일 남편과 함께 강원 영월경찰서를 찾아 '2009년부터 8년간 의붓 시아버지로부터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냈다. 최씨는 남편이 딸의 치료비 마련을 위해 미국으로 떠났을 때 시댁이 있는 영월에 머물렀는데, 이때부터 최씨 시어머니와 사실혼 관계인 남성에 의해 성폭행을 당했다는 것이다.  

경찰은 이날 오후 6시까지 이씨를 조사했다.

박상수 기자  openss@nate.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화제의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