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文대통령, 안동 하회마을 방문 "취임후 첫 TK방문"김정숙 여사 500인분 떡 장병들에 돌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6일 오후 경북 안동 하회마을을 방문다. 사진=청와대 제공. (C)창업일보.

(창업일보)윤삼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경북 안동 하회마을을 방문했다.

취임후 첫 TK(대구경북)방문이기도 한 이날 문 대통령은 이날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안동 하회 마을을 방문해 하회별신굿을 관람하는 등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며 마을 곳곳을 둘러보았다.

이날 일정에는 장하성 정책실장,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유시춘 한국문화정책연구소 이사장, 류왕근 안동하회마을보존회 이사장 등이 함께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안동하회마을에서 서애 류성룡의 유물을 전시 보존하고 있는 영모각, 류성룡의 종택인 충효당, 류성룡의 형인 겸암 류운룡의 대종택인 양진당 등을 풍산 류씨 종손인 류창해씨의 안내로 관람하고, 관계자들과 오찬을 가졌다. 

양진당에서 차담을 나누던 중 류 이사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현직 대통령으로는 두번째 방문이라며 하회 양반탈과 각시탈을 선물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감사의 뜻을 전하며 방명록에 글을 남겼다. 노 전 대통령의 글이 담긴 바로 다음 장에 '재조산하와 징비의 정신을 되새깁니다'라고 적었다.

이후 문 대통령은 관중들과 어우러져 국가무형문화재 69호인 하회별 신굿탈놀이를 관람했고, 서애 류성룡의 학문과 업적을 기리기 위한 곳인 병산서원을 방문했다. 이곳에서 문 대통령은 '서애 류성룡의 징비정신이야말로 지금 이 시대 우리가 새기고 만들어야 할 정신입니다'라는 내용의 방명록을 남겼다. 

이어 문 대통령은 안동 하회마을이 한 눈에 들어오는 부용대에 올라 안동 일정을 마무리했다.

한편 김 여사는 이번 일정으로 이용한 서울과 경북 예천 공항의 공군 장병들을 격려하기 위해 떡 500인분을 준비해 돌렸다.

윤삼근 기자  news@news33.net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삼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화제의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