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과기정통부, 폐쇄적 R&D 환경 개선···해외일자리 1000개 창출해외연구자 유인매력도 20위 이내로 끌어올리기로

(창업일보) 박성호 기자 = 정부가 폐쇄적인 국내 연구개발(R&D) 환경을 개선하고 해외일자리 1000개를 만들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문재인 정부의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ICT) 국제협력 방향'을 발표하며 이 같은 목표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폐쇄형 국내 R&D 생태계를 글로벌화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35위를 기록한 국제과학협력 분야와 국제경영대학원(IMD)에서 33위에 머물고 있는 해외연구자 유인매력도를 20위 이내로 끌어올린다는 것이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가연구개발이 국내 연구자 중심으로 추진돼 해외 연구자의 참여도가 저조하고 국제협력 R&D투자 비중이 1.8%에 불과하다. 과학선진국으로 불리는 영국은 5%, 독일은 4%로 이에 비하면 낮은 수준이다. 그간 국제협력 관련해 국제사회로 부터 낮은 평가를 받아올 수 밖에 없었다.

과기정통부는 글로벌 사업화 성공사례 30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기업, 해외 유수 기술사업화 기관 등이 공동으로 국내 기술 사업화를 지원하는 '글로벌 파트너십 벨트'를 구축해 운영해 나간다. 여기에는 미국의 페이스북, 중국의 알리바바 인터내셔널 등이 참여해 현지 밀착형 지원이 이뤄진다.

국내인재가 해외에 근무할 수 있도록 '글로벌인터쉽'을 지원해 해외일자리 1000개를 만든다. ICT 중소기업의 현지진출을 지원해 수출액 10억불도 달성해 나간다는 목표를 잡았다.

과기정통부는 이런 변화와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국익창출 및 국가위상 제고'라는 비전을 제시했다.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4대 목표와 12개 중점과제를 선정해 11월까지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 나갈 예정이다. 4대 목표는 ▲한국의 혁신역량 강화 ▲글로벌 시장 진출 촉진 ▲국가 외교 지원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 등으로 구성됐다.

박성호 기자  sh0915@nate.com

<저작권자 © 창업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화제의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