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16:55 (월)
Special Report
충주 경제자유구역 개발 '무산'···지정 해제 신청서 제출
충주 경제자유구역 개발 '무산'···지정 해제 신청서 제출
  • 백진규 기자
  • 승인 2017.09.1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백진규 기자 = 충북도가 개발 사업 포기를 선언한 충주 경제자유구역(에코폴리스) 지정 해제 절차에 들어갔다. 지정된 지 4년 7개월 만이다.

충북 경제자유구역청은 14일 충주시 중앙탑면 일대 2.33㎢의 에코폴리스 지구에 대한 경제자유구역 해제 신청서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민의견 청취와 개발사업 시행자 청문 등을 거쳐 내린 결정이다.

경자청은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8일까지 사업 예정지 주민들을 대상으로 지구 지정 해제에 따른 의견을 수렴했으나 접수된 의견은 없었다.

개발 사업을 맡은 특수목적법인(SPC)인 충주에코폴리스개발㈜를 대상으로 청문을 했으나 법인은 자금 조달 계획 등을 내놓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충북도는 오는 22일 충주에코폴리스개발의 사업 시행자 지정을 취소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지구 해제 신청서가 접수되면 다음 달 관계 부처 협의 후 오는 11월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어 심의할 계획이다. 12월 지구지정 해제를 고시할 것으로 보인다.

경자구역 정책 주무 부처인 산업부가 '선택과 집중'을 기본 방향으로 삼은 만큼 충주 에코폴리스는 충북 경자청의 요구대로 지정 해제될 것으로 전망된다.

충주 에코폴리스는 2013년 2월 청주시 오송읍(바이오폴리스), 청주 내수읍(에어로폴리스) 일부 지역 등과 함께 경자구역으로 지정받았다. 전체 면적은 7.21㎢이다.

총 사업비 2567억원 규모의 에코폴리스 조성 사업에는 도와 충주시, 현대산업개발 등 4개 민간 회사가 주주로 참여했다. SPC 자본금(총 30억원)의 50%를 각각 출자한 상태다.

에코폴리스는 인근의 공군 비행장 소음과 비행안전구역 문제, 중부내륙선철도 통과, 조성원가 상승 우려 등으로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했다.

충북 경자청 관계자는 "오늘 산업부에 에코폴리스지구 지정 해제 신청서를 제출할 것"이라며 "해제를 위한 준비 절차는 모두 마친 상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