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12:02 (월)
Special Report
락앤락 김준일 회장 지분, 6293억원에 사모펀드 운용사 어피너티에 매각
락앤락 김준일 회장 지분, 6293억원에 사모펀드 운용사 어피너티에 매각
  • 박병현 기자
  • 승인 2017.08.26 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박병현 기자 =  락앤락의 최대주주 김준일(65) 회장과 특수관계인이 보유지분 63.56% 전량을 사모펀드 운용사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이하 어피너티)에 양도했다.

25일 락앤락에 따르면 김준일 회장 측이 양도하는 락앤락 주식은 3496만1267주로 어피너티 측은 주당 1만8000원, 총 6293억280만6000원에 63.56% 지분 전량을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어피너티는 80억달러 이상의 자금을 운용하는 아시아에서 가장 큰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10개국에 130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하고 있다. 

김준일 회장은 1978년 회사를 설립한 창업주로 신개념 4면 결착 밀폐용기 '락앤락'과 주방생활용품을 통해 락앤락을 전세계 119개국에 수출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김 회장은 이번 지분 양도 이후에도 재투자를 통해 락앤락의 주요주주로 남아 회사경영에 계속 참여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김 회장이 39년 동안 경영일선에 있으면서 최근 몇 년간 1년에 240일 이상의 해외출장 등으로 건강에 무리가 온 상황"이라며 "락앤락이 글로벌 환경에 발빠르게 대응하고 세계적인 기업으로 더 크게 도약하기 위해서는 창업자의 영향력을 배제한 새로운 비전과 역량을 갖춘 투자자와 혁신적인 경영체제의 도입이 필요할 때라고 판단했다"고 매각 배경을 설명했다.  

김준일 회장은 지분양도 금액의 일부를 아시아발전재단에 출연해 한국 내 다문화가정 지원과 해외동포학생 장학사업 등 사회공헌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아시아발전재단은 김 회장이 지난해 3월 사재 20억을 출연해 설립한 공익재단이다.  

락앤락은 현재 지난 2년 간의 체질개선을 거쳐 실적 턴어라운드가 달성된 상황을 감안, 매각 이후에도 임직원에 대한 고용을 보장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