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진흥공단, ‘일자리 추진단’ 출범
중소기업진흥공단, ‘일자리 추진단’ 출범
  • 박병조 기자
  • 승인 2017.08.07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박병조 기자 =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중소기업 분야 일자리 창출을 주도하기 위해 ‘일자리 추진단’을 출범했다고 7일 밝혔다.

신정부의 국정 최우선 과제인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한 중소벤처기업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함이다.

중진공은 일자리 창출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계획으로 이한철 부이사장을 단장으로 해 총 14명으로 구성된 일자리 추진단을 구성했다. 단원은 기획 및 주요 사업부서장들로 구성됐으며 간사는 혁신전략실장, 사무국은 혁신전략실이 수행하기로 했다.

또 학계 및 관련업계 전문가 3명을 ‘일자리 추진 자문단’으로 위촉해 외부의 참여와 의견을 반영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에 출범한 일자리 추진단은 중진공 내 일자리 창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며 중진공의 일자리 창출 시책을 점검, 개선하고 신규과제 발굴, 목표 및 실적 관리 등을 총괄할 계획이다.

중진공은 추진단을 통해 사업 전체를 점검하고 일자리 창출 구조로 혁신해 나갈 예정이다. 일자리 창출 성과에 따른 정책자금 금리 우대, 수출마케팅 등 모든 사업의 평가지표에 일자리 창출요소를 강화하고 일자리 창출 기여도가 높은 사업 위주로 자원배분 및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아울러 전국 31개 지역본(지)부를 통해 중소기업 현장의 일자리 애로 파악 및 해소와 함께 유관기관과 적극적 협업 추진 등으로 향후 지역 일자리위원회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겠다는 계획이다.

신설 중소벤처기업부가 일자리 중심으로 중소벤처기업 정책을 전면 개편해 좋은 일자리가 많이 창출되는 구조로 정책을 설계해 나갈 예정으로 중진공은 중기부의 이같은 일자리 창출 정책을 선도적으로 뒷받침한다는 방침이다.

이한철 부이사장(일자리 추진단장)은 “중진공은 중소기업 현장을 가장 잘 아는 중소기업의 베스트 파트너로서 우리 경제의 근간이자 일자리 창출의 원천인 중소기업 분야 일자리 창출 및 질 제고를 선도하기 위해 전 임직원이 합심해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