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트온, 3조원 향기시장에 다크호스로 등장
센트온, 3조원 향기시장에 다크호스로 등장
  • 이무징 기자
  • 승인 2017.06.19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이무징 기자 = 향기마케팅 전문기업 ㈜센트온(대표 유정연)이 센트온을 통해 향기마케팅을 활용하고 있는 고객 매장수가 2015년 대비 200% 이상 증가하는 등 국내 향기시장에 다크호스로 부각되고 있다.

국내 향기시장은 작년 2조5천억원을 돌파한 후 연평균 10%의 성장세를 보이며, 금년 3조원 시장으로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향기 마케팅은 업종별로 차별화된 고유의 향기를 선호하고 있다.

화장품 브랜드들은 라벤더, 복숭아, 감귤 향을 선호하고, 호텔업계는 대나무계열의 향, 백차(White Tea) 향을 주로 활용하고 있다.

리테일 브랜드는 우디 계열, 플로럴 계열, 푸르티 계열 등 다양한 향을 활용한다.

㈜센트온 유정연 대표는 “감정의 75%가 후각에서 느낀다. 향기는 쇼핑시간이나 구매력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뉴욕 타임스퀘어의 허쉬초콜릿 매장, 맥도날드, 자라(ZARA) 등 향기마케팅을 활용해 매출 증대 효과를 누린 사례가 꽤 많다”고 밝혔다.

병원, 요양원, 은행 VIP라운지 등에서도 향기가 감정을 조절하고, 행동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에 따라 향기를 활용한 향기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선진국에서 시작된 향기마케팅은 공항, 커피솝, 화장품매장, 의류매장, 자동차매장 등 최근 몇 년 사이 국내에서도 수요가 크게 증가하면서 블루오션으로 떠오르는 신종업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